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 세계적 수준 이하로 감축 추진
작성자 관리자 조회 1,114
파일첨부 등록일 16-11-28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 세계적 수준 이하로 감축 추진

전기협회·발전5·한산개발, KEPIC 환경기술세미나 개최

노후 발전소 폐지·환경설비 보강 등 저감계획 지속추진

2차 생성 메커니즘 규명으로 효과적 감축방안 마련키로

 

발전사, 노후 석탄화력 폐지 등 저감 노력 지속

 

전력그룹 소속 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 등 발전5사는 석탄화력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다양한 저감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전기협회, 발전5, 한전산업개발이 공동으로 1124~25일 대전 리베라 호텔에서 개최한

   ​‘2016 KEPIC 환경기술 세미나에서, 한국동서발전 백강수 차장은 석탄화력 미세먼지 현황과

   대책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발표자료에 따르면 우선 발전회사들은 정부 정책에 따라 30년 이상 운영된 노후 발전소 10기에

   대해 연료전환 또는 폐지키로 했다.

 

서천화력 1,2호기(2018.9), 삼천포화력 1,2호기(2020.12), 호남화력 1,2호기(2020.12)는 폐지

   하고, 보령화력 1,2호기는 바이오매스로, 보령화력 1,2호기는 LNG로 연료 전환하는 것을 검토한다

   는 계획이다.

 

운영 중인 화력발전소에 대해서는 단기와 장기로 나눠 저감계획을 추진한다.

 

단기적으로는 석탄화력 53기에 대해 2018년까지 2,400억 원을 투입,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환경

   설비를 집중 보강함으로써 2015년 대비 약 25% 이상 감축키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석탄화력 43

   를 대상으로 2018년부터 39600억 원을 투자해 고용량·고효율 환경설비를 교체해 나가기로 했다.

 

건설 중인 석탄화력 20기는 설계변경 등을 통해 환경영향평가 협의기준 대비 50% 이상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모든 석탄발전소의 배출농도를 세계적인 수준인 SOx(15ppm), NOx(10ppm), 먼지

​   (3/S) 이하로 감축키로 했다. 참고로, 우리나라 석탄화력의 경우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먼지 등

   오염물질을 전체 배출량(162만톤, 2013년 기준) 대비 약 11%(18만톤) 정도 배출하고 있다.

 

또한 전구물질로 알려진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이 미세먼지로 전환되는 메커니즘을 규명해 효과적

    인 저감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연구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한국동서발전의 경우 기획재정부 중점협업과제로 비산먼지 예방, 경과개선, 지역농촌경제 활성

   화를 위해 발전소 회처리장 목초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2차 생성 초미세먼지 양이 직접배출량보다 약 3배 더 많아

 

한편, 초미세먼지의 효과적인 저감을 위해서는 직접배출되는 경우와 배출 후 화학적 반응으로 인해

   미세먼지로 전환되는 2차 생성 부분 모두를 고려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날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과 김법정 과장은 미세먼지 현황과 향후 정책방향에 대한 특강을 통해 직

   접배출되는 초미세먼지 양보다 2차 생성되는 양이 약 3배 더 많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지역의 경우

   전체 초미세먼지 배출량 중 발전소에서 직접 배출하는 양은 약 3%에 불과하지만, 2차 생성분까지 합

   하면 약 11%에 달한다.

 

이화여대 김용표 교수도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유기화합물 등이 화학적

   반응을 일으키며 2차로 초미세먼지를 생성하는데, 어느 오염물질을 줄이는 것이 초미세먼지를 저감

   하는데 도움이 되는지는 더 연구를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황산화물 배출만 줄일 경우 초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한다거나, 질소산화물 배출만 줄일 경우

   오존과 초미세먼지 농도 증가를 유도할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존재한다.

 

이에 따라 환경부 김법정 과장은 직접 배출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만으로는 효과를 볼 수 없

   다“2차 생성 및 지역별 기여율을 고려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1111일 과학기술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근본적·혁신적 해결을 지원하

   기 위한 과학기술기반 미세먼지 대응 전략 미래창조과학부·환경부·보건복지부 합동으로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이 전략에 따라 2017년부터 3년간 우선 423억 원(정부안 기준)을 투자해 미세먼지 대응 기

   술개발을 추진할 범부처 단일사업단을 발족할 계획으로, 특히 초미세먼지 2차 생성 메커니즘 규명

   및 유해 성분 분석, 집진·저감 기술의 획기적 성능개선 등 위해성 해소에 초점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량 조사결과도 발표

 

석탄화력의 미세먼지 배출량에 대한 조사결과도 발표됐다.

 

한전 전력연구원 천성남 책임연구원은 보령·태안·당진 등 충남권 3개 석탄화력 6개 호기의 배출가스

   및 주변 20km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분석한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분석 결과, 3개 발전소 굴뚝에서 배가스 중의 총먼지,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농도

   는 각각 4.63mg/Sm3, 1.38mg/Sm3, 0.80mg/Sm3, 향후 500MW급 발전소를 기준으로 강화되

   는 허용기준인 10mg/Sm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