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대한전기협회, 전기산업진흥촉진대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조회 337
파일첨부 등록일 21-12-08

 

 

 

대한전기협회, 전기산업진흥촉진대회 개최

- 56회 전기의날 기념...전기산업의 중요성 확산 위해 마련 -

- 장순상 비츠로그룹 회장 은탑산업훈장...전기인 공로탑 김종갑 전 한전 사장 -

- 전기계 17개 기관 탄소중립 실현 위한 생활 속 실천 선언식 참여 -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의 노고를 치하하고 전기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가 주최하고 대한전기협회(회장 정승일)주관하는 56회 전기의날 기념 전기산업진흥촉진대회121()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됐다.

 

전기의 날 기념 전기산업진흥촉진대회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점등일인 410일 전기의 날을 기념하고 전기산업발전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공이 큰 유공자를 포상함으로써 전기인의 사기를 진작하고 전기산업의 중요성을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당초 전기의 날에 맞춰 410일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가 연기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기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총 20명에 대한 정부포상수여식과 함께 전기인 공로탑 시상식, 탄소중립 실천 선언식이 진행됐다.

 

최고 영예의 은탑산업훈장은 장순상 비츠로그룹 회장에게 돌아갔다.

 

장순상 회장은 1955년 설립된 광명전기제작소를 모태로 현재 비츠로테크와 6개 계열사 및 관계사를 보유한 국내 전기·에너지 분야 대표주자 비츠로그룹을 경영하며 전기산업발전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임종민 한국전기안전공사 처장과 김훈희 한국동서발전 처장은 산업포장의 영예를 안았다.

 

임종민 처장은 전국 생활치료센터 및 코로나 백신 위탁의료기관 전력설비 안전성 강화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김훈희 처장은 발전사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을 비롯해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하고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에 힘쓴 점을 인정받았다.

 

신춘호 한국남동발전 실장과 전삼식 주식회사 태경이엔씨 대표이사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 외에도 김점범 한국전력기술 처장 등 4명은 국무총리표창을, 이인영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11명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 받았다.

 

전력산업계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온 인원에게 수여되는 전기인 공로탑은 김종갑 전 한국전력 사장에게 돌아갔다. 김 전 사장은 에너지전환, 디지털변환, 분산에너지 활성화 등 전력산업 변화의 중심에서 지속가능한 에너지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최대 에너지공기업인 한국전력의 성장, 혁신 기반을 탄탄히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전 세계가 동참하고 있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탄소중립 실천 선언식도 함께 진행됐다. 선언식에 참여한 대한전기협회 등 17개 기관은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문화를 확산시키고 국민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교육·홍보를 비롯한 다각적인 활동을 약속했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하며 전기산업 발전에 앞장서 온 전기인들의 노력을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전기계 중심단체로서 전기산업의 발전과 진흥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참가인원을 제한하고, 발열 체크,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이행하며 진행됐다.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