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전력산업 시찰에 ‘진솔한 대화’를 더하다
작성자 관리자 조회 1,426
파일첨부 등록일 19-07-01

 

전력산업 시찰에 진솔한 대화를 더하다

- 대한전기협회, 테크니컬 투어 프로그램 마련...27일 영흥발전본부 방문 -

- ‘1기 까톡시찰단시민단체·연구기관·기업 등으로 첫 구성 -

에너지전환 시대, 화력발전소 역할에 대한 진솔한 대화의 장 마련 -

 


국내 전력설비 현장을 방문해 내실 있고 실질적인 시찰과 일선 종사자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향후 발전적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발됐다.

 

 그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미세먼지 문제와 설비 규모 축소 등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화력발전소의 역할을 논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전기협회는 시찰과 대화의 시간이 합쳐진 국내 테크니컬 투어(Technical Tour)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첫 번째 장소로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를 선택해 지난 627()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에 개발된 테크니컬 투어 프로그램은 *까톡시찰단이란 이름을 내걸고 국내 전력설비 현장을 방문해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던 부분을 살펴보고 간담회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매년 2회씩 정기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 까톡 : 놓고 하자(속내를 터놓고 진솔한 대화를 펼침)

 

이날 영흥발전본부를 방문한 제1기 까톡시찰단은 시민단체·연구기관·기업 등 15명으로 구성되어 화력발전소 현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발전소 내 전기집진기와 중앙제어실, 저탄장, 석탄 하역부두, 풍력 및 태양광발전 단지 등 주요 설비를 살펴본 후 유준석 영흥발전본부장을 포함한 임직원들과 심층 깊은 토론을 펼쳤다.

 

유 본부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내 화력발전소들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엄청난 노력으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에 비해 석탄화력이 주범이라고 인식되고 있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성심성의껏 질문에 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시찰단 중 한 참가자는 개인적으로 쉽게 방문할 수 없었던 화력발전소 현장에 와서 평소 관심 있던 부분을 꼼꼼하게 살펴볼 수 있었다 특히 발전소 직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그동안 화력발전소에 대해 잘못 알고 있었던 부분도 바로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는 이미 예전에 석탄 하역부두에 설치되어 운영 중인 *AMP 시설을 비로소 현장에 와서 알게 됐다영흥발전본부를 포함해 많은 화력발전소들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반면, 대국민홍보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오해를 받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 육상전력공급설비(AMP ; Alternative Maritime Power) : 부두에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자가발전이 아닌 고압의 육상전력으로 대체 공급하는 기술. 기존 벙커C유를 연소하며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90% 이상 감축시킬 수 있는 획기적 기술.

 

한편, 대한전기협회는 전력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사항과 제1기 까톡시찰단의 만족도 조사 등을 분석해 올 하반기에 제2회 국내 테크니컬 투어(까톡시찰단)를 계획하는 등 전력산업 현장 종사자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854b6a7d81a7bd1395c4b7c3e3fde507_1561958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