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전기(電氣)역사 뿌리 찾기 위한 신호탄 쏘아 올려
작성자 관리자 조회 339
파일첨부 등록일 22-05-18

 

 

 

전기(電氣)역사 뿌리 찾기 위한 신호탄 쏘아 올려

- 대한전기협회, 대한민국 최초 전기발상지 점등 행사 통해 전기역사 재조명 -

- 문화재청과 최초 전기발상지 고증·재현·복원·활용 위한 업무협약 체결 -

- 전기역사 관광콘텐츠 개발...경복궁 찾는 관광객들에게 우수한 전기역사 홍보 기대 -

 

 

 

 

우리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존재인 전기(電氣)의 역사는 우리나라 경제발전과 재건의 역사이며, 개인과 기업 그리고 국가를 유지하는 힘의 원천이다. 이러한 전기역사의 뿌리를 찾고 고증과 복원, 재현을 넘어 그 의미에 부합되게 활용까지 하기 위한 뜻깊은 사업이 시작된다.

 

(국내 최초 전기발전소 터 발견) 문화재청에 따르면 2015년 경복궁 영훈당 권역 발굴조사 결과, 전기등소(電氣燈所)의 위치가 향원지 남쪽과 영훈당의 북쪽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1886년 완공, 1887년 국내 최초 전기를 생산해 전등을 밝힘

 

(유물발견) 이곳에서 원료인 석탄을 보관하던 탄고(炭庫)와 발전소 터 1887년 우리나라 최초로 세워졌던 전기등소 유구가 확인됐다. 이와 함께 아크등(arc lamp)에 사용됐던 탄소봉, 연대(1870)가 새겨진 유리 절연체 등 전기 관련 유물도 출토됐다.

 

이에 대한전기협회(회장 정승일)와 문화재청(청장 최응천) 전기역사 속에 담겨있는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을 재조명하고, 경복궁 전기발상지 고증·재현과 복원,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체결) 517일 경복궁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는 서갑원 대한전기협회 상근부회장과 정성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장 등 내빈 30여 명이 참석했다.

 

(MOU 의의) 이번 협약은 대한민국 최초 전기발전터인 전기등소의 체계적인 고증·재현·복원의 기반이 될 것이며, 향후 우리의 근대문화유산인 전기역사를 주제로 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관광자원 활용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OU 내용)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최초 전기발상지인 경복궁 건청궁 일대에 전기에 대한 역사성과 정체성을 느낄 수 있는 전등을 재현하며, 최초 전기발전터인 경복궁 영훈당 권역에 전기등소 복원 및 전시유물을 전시할 계획이다.

 

(역사서 편찬) 대한전기협회는 130여 년이 넘는 전기역사 확립과 객관적 사료 제공 및 정책 판단의 기초 자료를 마련하기 위해 전기역사서 편찬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업무 협약의 성공적인 이행과 함께 최초 전기발상지 재조명에 대한 전기인들의 염원을 담은 신호탄으로대한민국 최초 전기발상지 점등 행사가 개최됐다.

 

(참석인사) 경복궁 건청궁과 향원정 일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이현빈 한국전력 경영지원 부사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 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회장, 백남길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곽기영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전기계 주요 인사 2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내용) 이번 행사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은 행사용으로 제작된 전등을 밝히는 전등 제막식에 참석한 후, 취향교를 넘어 전깃불로 인해 환하게 빛나는 향원정을 거닐며, 우리나라 전기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되짚어보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특히, 518()부터 529()까지 개최되는 ‘2022 경복궁 별빛야행에서는 우리나라 최초로 전기가 점등됐던 건청궁을 일반인들에게 소개하며, 전기의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경복궁의 점등은 기름 등불에서 산업혁명의 원동력인 전기를 사용한 전등으로 바뀌게 되는 우리나라 최초의 에너지전환 사건이었다면서, “최초의 현대적이고 과학적인 혁신과 개혁의 역사적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나라 최초 전기등소의 발굴과 복원을 기점으로 대한민국 전력사의 과거를 돌아보고 정리해야 할 때가 왔다, “앞으로 전기·에너지산업계의 뜻을 모아 문화재청과의 협력과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해 전문가들의 고증을 잘 다듬어서 역사의 흔적이 충실히 채워지도록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과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한 문화재 복원을 추진할 예정이며,“이를 바탕으로 국민의 문화 향유권을 확대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Menu